초록의 공명



(2012-10-05 12:45:32)
초록
4 대강 관련 뉴스 두편

4대강사업 관련자 1천여명 '무더기' 포상…논란
사업 진행중 3차례 걸쳐 포상..사상 최대 규모 4대강 홍보비는 4년간 273억원 투입..국토부 국감서 공개연합뉴스|입력2012.10.05 06:01


사업 진행중 3차례 걸쳐 포상..사상 최대 규모

4대강 홍보비는 4년간 273억원 투입..국토부 국감서 공개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현 정부 최대 국책사업인 4대강 살리기 사업과 관련해 사업이 최종 마무리되기도 전에 1천여명이 넘는 관련자들이 무더기 포상을 받은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5일 국토해양부가 국회 국토해양위원회 이윤석·신장용 의원(이상 민주통합당) 등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6월말까지 총 3차례에 걸쳐 공무원, 유관기관·건설업체 관련자, 지역주민 등 총 1천152명에 대해 포상했다.

국책사업에 대한 정부 포상으로는 사상 최대 규모다.

최고의 유공자에게 수여하는 정부 훈장은 심명필 4대강 추진본부장과 건설사 현장 소장 등 총 120명에게 돌아갔다.
또 136명이 포장, 350명이 대통령 표창, 546명이 국무총리 표창을 각각 받았다.

국토부는 4대강 사업을 통해 물 확보나 홍수 예방 등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낸 점, 그동안 방치됐던 수변공간을 자전거길·캠핑장 등 국민 여가·레저공간으로 변화시킨 점 등을 포상의 이유로 꼽았다.

국토부는 4대강 사업이 현 정부 최대의 핵심사업으로, 범정부 차원에서 100개 이상의 기관이 직·간접적으로 참여한데다 총 22조원의 사업비가 투입된 사상 최대의 국책사업이어서 포상 범위가 넓어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4대강 사업이 아직 모두 끝나지 않아 효과를 제대로 검증받기도 전에 정부가 대대적인 '포상 잔치'부터 벌임에 따라 뒷말이 무성하다.

4대강 사업은 수계별·공구별로 공정에 차이가 있어 현 정부 임기말인 올해말에 전체 준공이 이뤄진다.

국토부 4대강 살리기본부의 한 관계자는 "4대강 사업은 다른 SOC(사회간접자본)사업과 달리 준공 전 보 개방행사를 통해 국민에게 공개된 만큼 사업별 개방·준공시기를 고려해 포상을 진행했다"며 "다만 수상자에 대해서는 별도의 포상금 없이 증서와 표창장만 수여했다"고 해명했다.

한편 2009년 4대강 살리기 사업이 추진된 후 올해까지 총 273억6천500만원의 홍보비가 투입된 것으로 집계됐다.

홍보비는 언론사·온라인 포털 매체 광고비, 인쇄·화보·브로셔 등 제작비, 홈페이지 구축, 전시회·체험전, 동영상 제작비 등으로 사용됐다.

sms@yna.co.kr


4대강 관광객 천만명? 알고보니 세금으로 동원     노컷뉴스|김효은


정부가 4대강 사업에 270억 원의 홍보비를 쏟아부은 것도 모자라 4대강 활용을 위해 국민의 세금으로 방문객을 동원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방문객 중에는 청와대 정책자문위원회 등 정부 관련기구나 친 정부 성향의 단체들도 포함돼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5일 CBS노컷뉴스가 국회 국토해양위 소속 민주통합당 박수현 의원을 통해 입수한 '4대강 현장방문 현황'에 따르면 국토해양부는 지난 2월부터 언론인, 공공기관, 학생, 민간단체 등을 상대로 4대강 현장방문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이 행사는 국토부 4대강살리기추진본부가 이들을 4대강 현장으로 데려가 4대강 이용방법 등에 대해 설명하고 홍보하는 것으로, 지난 2월부터 8월까지 예산 6,000여만 원이 쓰였다.

정부가 4대강에 대한 부정적 여론에도 불구하고 홍보를 계속하는 것도 문제이지만, 초청기관 중 상당수가 정부 관련기관이어서 애꿎은 '세금 낭비'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4대강과 직접 관련이 있는 한국수자원공사의 전 국장급 직원을 비롯해 청와대 정책자문위원회, 대통령 소속 사회통합위원회, 국토부 대학생기자단 등이 바로 그들이다. 또 4대강에 우호적인 것으로 알려진 국제수리학회, 서초구 재향군인회가 주축이 된 서초포럼 등도 초청기관에 포함됐다.

앞서 지난해 10월부터 4대강이 순차적으로 개방되면서 정부의 기조는 4대강 사업을 바로 알리는 '홍보'에서 '4대강 활용'으로 전격적으로 바뀌었다. 이에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 7월 4대강 자전거길을 여름 휴가지로 직접 추천하기도 했다.

이런 흐름에 따라 정부기관을 중심으로 4대강 활용도를 높이기 위한 자구책을 마련하고 있는 실정이다. 국립중앙박물관의 경우 지난 8월부터 4천만원의 예산을 들여 '4대강과 함께 하는 열린 박물관'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4대강살리기추진본부는 지난달 9일 기준으로 4대강을 찾은 인파가 1,000만 명을 돌파했다며 "범국민적 휴식처로 거듭나고 있는 4대강이 국민들로부터 검증 받은 결과"라고 자찬했다.

이들 방문객들 중에는 정부가 홍보비를 쓴 현장방문 초청기관과 박물관 사업 참가자 등도 포함돼 있다. 한편 4대강 보에서 세굴 현상이 계속되고 부실한 사후 관리 정황이 잇따라 드러나고 있다는 시민단체 등의 지적은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이명박 대통령이 전날 국회 시정연설에서 "4대강 자전거길이 새 생명을 불어넣는 '한(韓) 문명 실크로드'로 거듭나고 있다. 머지 않아 세계인이 찾는 명소가 될 것"이라고 말한 점과는 뚜렷이 대비된다.

박수현 의원은 "국민 대다수가 반대한데다 부실공사, 홍수피해, 담합, 비자금 조성 등 수많은 문제점이 드러난 4대강 사업을 홍보하기 위해 국민 혈세로 방문객을 동원한 것은 문제"라며 "4대강의 문제점은 은폐하고 보여주고 싶은 것만 보여주려는 전시행사"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국토부 관계자는 "올해 가장 큰 과제는 현장방문이기 때문에 (4대강을) 홍보해줄 수 있고 체험을 확장시켜줄 수 있는 분들을 초청한 것이고, 일반 민간단체들도 많이 포함돼 있다"며 "4대강을 잘 활용하자는 취지이지 자화자찬하려는 행사는 아니다"고 해명했다.
africa@cbs.co.kr


   

317   아픔의 땅을 희망의 땅으로  초록 13/05/27 404 
316   내성천 습지 조사  초록 13/05/21 386 
315   아픔의 강에 희망을  초록 13/05/21 412 
314   내성천 노래 부르기 행사  초록 13/04/08 544 
313   내성천 습지와 새들의 친구 발족식  초록 13/02/04 1174 
312   4 대강 관련 뉴스를 보며  초록 13/01/26 1015 
311   2차 TV토론 주제 선정 논란  초록 12/12/15 1289 
310     초록 12/12/09 1059 
309   하얗게 찾아 온 아침의 서원  초록 12/11/20 1063 
308   비 그치니  초록 12/11/12 825 
307   임하댐 물 문화관  초록 12/11/03 188 
  4 대강 관련 뉴스 두편  초록 12/10/05 394 
305   낙동강 자전거 길  초록 12/09/22 866 
304   "새로운 강" 문화 축제?  초록 12/09/22 671 
303   낙동강특위 해체 뉴스를 보며  초록 12/07/18 810 
[1][2][3][4][5] 6 [7][8][9][10][11][12][13][14][15]..[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