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의 공명





(2013-07-20 21:22:36)
초록
130721c.JPG (46.8 KB), Download : 0
녹색의 꿈


저만치 동네가 하나 보였다.
둥치가 붉은 적송이 몇 그루 서 있고, 초가집이 네댓 집, 아무도 살지 않는 빈 동네였다.
쓸쓸하고 슬펐다. 저기가 아마 옥이네 동네, 저 집이 바로 옥이네 그 집,
쑤루룩 쑤루룩 가슴이 무너졌다. 어디 갔을까. 그 눈동자 까만, 눈썹 까만, 희디흰 살결의 어릴 때 옥이.
어릴 때 그때처럼 훌적훌적 울었다. 옥이네 옛 동네는 비어있었다.

-박두진



   

268   삭발하는 날  초록 13/08/02 159 
267   밥을 빌며  초록 13/07/22 181 
  녹색의 꿈  초록 13/07/20 173 
265   무엇이 그리 서러웠는지 모르겠습니다.  초록 13/07/15 173 
264   박명한 사랑  초록 13/07/12 162 
263   꽃분홍  초록 13/07/06 165 
262   어느날 그 길에서  초록 13/06/29 183 
261   살쾡이  초록 13/06/23 204 
260   코끼리 타고  초록 13/06/18 185 
259   發心  초록 13/06/09 179 
258   내성천  초록 13/06/05 193 
257   관밖으로 두발을 내보이시다.  초록 13/05/10 196 
256   생명의 등불켜기  초록 13/05/04 176 
255   수놓기 Mission  초록 13/03/18 229 
254   내성천 이야기- 두번째 계단을 내려갑니다.  초록 13/03/10 240 
[1][2][3][4][5][6] 7 [8][9][10][11][12][13][14][1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