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의 공명





(2007-01-08 15:43:43)
초록
해변의 묘지
  
         바람이 인다!...... 살려고 애써야 한다!
         거대한 바람은  내 책을 펼치고 다시 닫는다.
         물결은 분말로 부서지며 바위로 부터 굳세게 뛰쳐나온다.
         날아가거라, 온통 눈부신 책장들이여!
         부숴라, 파도여! 뛰는 물살로 부숴 버려라



         돗배가 먹이를 쪼고 있는 이 조용한 지붕을!
                                                                          -   폴 발레리


   

14   봄의 誘惑  초록 07/03/17 583 
13   봄에의 격(檄)  초록 07/03/11 720 
12     초록 07/03/06 608 
11   3월 하늘 아래서.......  초록 07/03/01 799 
10   그림자 2  초록 07/02/25 634 
9   그림자 1  초록 07/02/08 626 
  해변의 묘지  초록 07/01/08 643 
7     초록 06/12/25 689 
6   기도  초록 06/12/18 719 
5   그런 때가 있었다  초록 06/12/14 694 
4   그리하여 그들은 ...  초록 06/09/26 698 
3   유량조사 일지 중  초록 06/09/23 656 
2   어떤 방문객  초록 06/08/18 762 
1   수련  초록 06/08/15 843 
[1]..[16][17][18][19][20][21][22][23]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