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의 공명





(2017-12-12 06:57:34)
초록
IMG_430a.JPG (205.9 KB), Download : 0
바라건대는 우리에게 우리의 보습 대일 땅이 있었더면!


나는 꿈꾸었노라, 동무들과 내가 가지런히 벌 가의 하루 일을 다 마치고
석양에 마을로 돌아오는 꿈을,즐거이, 꿈 가운데.

그러나 집 잃은 내 몸이여,바라건대는 우리에게 우리의 보습 대일 땅이 있었더면!
이처럼 떠돌으랴, 아침에 저물 손에 새라 새로운 탄식을 얻으면서.

동이랴, 남북이랴,내 몸은 떠 가나니, 볼 지어다.
희망의 반짝임은, 별빛의 아득임은,물결뿐 떠올라라, 가슴에 팔다리에.

그러나 어쩌면 황송한 이 심정을!
날로 나날이 내 앞에는 자칫 가느란 길이 이어가라.  

나는 나아가리라 한 걸음, 또 한걸음. 보이는 산비탈엔 온 새벽 동무들
저 저 혼자…… 산경을 김매이는.

- 김소월


   

354   배신  초록 18/07/20 14 
353   6월의 햇살  초록 18/06/19 22 
352   불기 2562년  초록 18/05/22 30 
  바라건대는 우리에게 우리의 보습 대일 땅이 있었더면!  초록 17/12/12 103 
350   도요  초록 17/10/19 99 
349   바다가 보이는 날의 오수  초록 17/08/10 103 
348   평화야 모여라  초록 17/05/07 122 
347   오늘의 일기  초록 17/03/10 103 
346   산막일지  초록 17/02/15 107 
345   2012.9.18  초록 17/02/10 107 
344   천성 계곡의 물소리  초록 17/01/28 103 
343   정유년의 해오름  초록 17/01/02 114 
342   그 강변에서  초록 16/10/14 127 
341   영주댐 철거 서명운동  초록 16/10/06 127 
340   약속  초록 16/09/25 139 
1 [2][3][4][5][6][7][8][9][10][11][12][13][14][1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