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의 공명





(2017-08-10 11:48:43)
초록
20170809.jpg (264.5 KB), Download : 1
바다가 보이는 날의 오수

강과 바다가 만나는 전망대 회랑에서 노동으로 지친 사람들이 오수를 즐깁니다.
꿈속에서도 바다는 철썩이며 육지로 오르기 위해 엉금엉금 기어오르고  
강물은 끝없이 바다로 나가기 위해 푸른 날개를 펼칩니다.
그 몸짓들이 일으키는 소용돌이 속에서 춤추는 생명의 향연,
그러나 사람들은 신들의 정원이라 불리는 이 땅에 시멘트를 갖다붇고 쇠말둑 박기를 그치지 않네요. 바다는 더 이상 육지로 오르지 못하고 강은 날개짓을 멈추고 가쁘게 숨쉬고 있습니다. 지금 우리가 어떤 선택을 하고 있는지 알고 싶다면, 에둘러 가지말고 강 하구로 가보세요.


   

355   그런 날이 있었다.  초록 18/10/21 12 
354   배신  초록 18/07/20 28 
353   6월의 햇살  초록 18/06/19 34 
352   불기 2562년  초록 18/05/22 41 
351   바라건대는 우리에게 우리의 보습 대일 땅이 있었더면!  초록 17/12/12 115 
350   도요  초록 17/10/19 109 
  바다가 보이는 날의 오수  초록 17/08/10 113 
348   평화야 모여라  초록 17/05/07 132 
347   오늘의 일기  초록 17/03/10 112 
346   산막일지  초록 17/02/15 117 
345   2012.9.18  초록 17/02/10 113 
344   천성 계곡의 물소리  초록 17/01/28 110 
343   정유년의 해오름  초록 17/01/02 120 
342   그 강변에서  초록 16/10/14 133 
341   영주댐 철거 서명운동  초록 16/10/06 133 
1 [2][3][4][5][6][7][8][9][10][11][12][13][14][1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