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의 공명




(2008-07-24 23:55:48)
초록
나의 사건 검색





조선일보와 동아일보가  어제와 그제, 하루 상관으로 법원에 답변서를 제출했습니다.
제가 늦은 시간 이 창을 띄우는 이유 중의 하나는소송의 승패와 관계없이 소송 과정을 잘 기록하여 두기 위함입니다.

저는 우리의 법정에서 어떤 일들이 일어날지 알지 못합니다.  또한 저 자신을 비롯한 소송 당사자들이  어떤 이야기를 하게 될지 알지 못합니다.  소송을 준비하는 동안 저는 3시간 이상 잠을 잔 적이 없습니다.
하지만 두곳의 소장을 접수하고 난 뒤에는 가능하면 제가 소송 당사자라는 것을 잊어버리려고 애를 썼고 지금은 소장의 내용도 잘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이제부터는 제 이야기가 아닌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저는 다만 시대가 그들을 신이라고 부르는 싯점에서  마음 속으로,  
신들의 정원이라 불리었던 을숙도와  천성산 그리고 새만금의 아픔을 다시 바라봅니다.



   

97   경향신문 인터뷰 기사 [1]  초록 08/10/24 1348 
96   문화일보 정정보도 메일을 받고  초록 08/10/16 1313 
95   조선일보 준비 변론  초록 08/10/13 1155 
94   눈을 감으면.....  초록 08/09/27 781 
93   중앙일보 정정 반론문 [3]  초록 08/09/24 1062 
92   중앙일보 -언론 중재위에 다녀와서  초록 08/09/10 973 
91   동아일보 답변서  초록 08/09/06 1399 
90   낮선 곳에서 하룻밤을 보내며....  초록 08/08/29 944 
89   범불교도 대회를 바라보는 언론보도에 대한 단상  초록 08/08/28 885 
88   내게로 돌아오는 길 (조선일보의 답변서) [1]  초록 08/08/11 936 
87     조선일보의 답변서에 대한 답변과 준비서면  초록 08/08/14 1478 
86   청와대 정책수석의 강연 [1]  초록 08/07/27 958 
  나의 사건 검색  초록 08/07/24 1017 
84   이상한 나라의 - 아주 특별한 계산식  초록 08/07/11 1121 
83   내려가는 계단을 꺼꾸로 오르며  초록 08/06/06 1076 
82   조선일보 소송 보정서  초록 08/05/18 1585 
81    조선일보 소장 [1]  초록 08/04/18 1312 
80     그들이 막은 권력의 압력  초록 08/07/03 1404 
79   진실은 잠시 가릴수 있어도 그 실체는 가릴수 없다.  초록 08/04/12 1988 
78     破邪顯正  초록 08/04/18 1059 
[1][2][3][4][5][6][7][8][9][10][11] 12 [13][14][1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