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의 공명




(2019-02-18 05:59:02)
초록
바라기는
밤을 꼬박 새워 고발장을 쓰고 있다. 손아무개는 19시간의 조사를 받고 나오며 '곧 사실이 밝혀질 것이다'고 했다지만 나는 돈과 권력의 중심에 있는 사람들과 돈과 권력을 수사하는 사람을 믿지 않는다. 그럼에도불구하고 나는 너무나 빈번하게 법앞에 선다.
'드믈게 실현되는 정의' 그런 기대보다도 법앞에 서지 않으면 그들의 과욕과 불법을 인정하는 꼴이 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담장밑의 멍멍이가 짓는 것은 혹 알아들어도 뒷산이 무너지는 소리를 인간의 언어로 이야기하는 일은 가능하지도 않고, 강이 파헤쳐지는 것을 펼쳐놓는 일은 눈의 피로를 더 할 뿐,
바라기는, 그림자 사람으로 법정에 서는 일의 고단함을 견디는 동안 그들과 내 삶이 피폐해 지지 않기를 !


   

320   영주댐 담수중지 가처분 소송  초록 19/11/04
319   기록할 만한 한장의 사진  초록 19/10/14
318 비밀글입니다  나는 왜 법에 의지하는가?  초록 19/08/28
317   영주역  초록 19/06/04 30 
  바라기는  초록 19/02/18 42 
315   조선이 정정해야 할 것은 손실 수치가 아니라 왜곡된 시각이다.  초록 18/11/17 73 
314     [re] 3번에 걸친 조선의 반론보도  초록 18/11/18 64 
313   조선일보 승소판결  초록 18/10/19 58 
312   미국의 바람과 불  초록 18/06/01 94 
311   사진을 정리하다가  초록 18/03/17 129 
310   허공꽃이 어지러이 떨어질 때  초록 17/11/22 164 
309   천성의 가을  초록 17/11/08 143 
308   평화의 탑  초록 17/11/03 137 
307   신고리 공론화 ? 과정을 지켜보며  초록 17/10/23 145 
306   촛불의 나약한 밝음  초록 17/09/20 132 
305   평화는 무기로 지켜지지 않는다  초록 17/09/08 146 
304   산 꽃이 찬바람을 싫어하듯  초록 17/09/03 266 
303   문정부의 농산어촌 정책  초록 17/07/24 166 
302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를 지켜보며  초록 17/07/21 156 
301   수녀님들과 7번째 강 순례를 진행하며  초록 17/05/22 176 
1 [2][3][4][5][6][7][8][9][10][11][12][13][14][1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