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의 공명




(2018-03-17 15:10:13)
초록
사진을 정리하다가
영동 아저씨 손길이 느껴져 울컥한다. 천국에서 사바를 내려다 보시면 편안하실까?

부산 교대앞의 공간초록은 천성산 대법원 패소 판결이 난 날, 함께했던 20여명이 천성산 이후를 이야기를 위해, 십시일반 출자해서 만든 자율적인 열린 공간이었다. 수 년 동안 비어있던 오래 된 한옥 식당을 쥐와 바퀴벌레와 동거하면서 꾸미고 개조하여 만든 공간으로 10여 단체가 정기적으로 이용했고 토론회도 하고 영화도 보고 전시회도 하고 소모임도 가졌었다.
낙동순례를 시작하면서 관리를 부탁했더니..... 공간을 만든 사람들에게 단 한마디 의논도 없이 사라졌다는 게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 스님이 보증금을 왜 달라고 하냐는 식으로 이야기를 진행하는 사람들이 외치는 세상이 무섭다.











   

315   조선이 정정해야 할 것은 손실 수치가 아니라 왜곡된 시각이다.  초록 18/11/17
314     [re] 3번에 걸친 조선의 반론보도  초록 18/11/18
313   조선일보 승소판결  초록 18/10/19 16 
312   미국의 바람과 불  초록 18/06/01 47 
  사진을 정리하다가  초록 18/03/17 84 
310   허공꽃이 어지러이 떨어질 때  초록 17/11/22 112 
309   천성의 가을  초록 17/11/08 98 
308   평화의 탑  초록 17/11/03 86 
307   신고리 공론화 ? 과정을 지켜보며  초록 17/10/23 92 
306   촛불의 나약한 밝음  초록 17/09/20 89 
305   평화는 무기로 지켜지지 않는다  초록 17/09/08 98 
304   산 꽃이 찬바람을 싫어하듯  초록 17/09/03 95 
303   문정부의 농산어촌 정책  초록 17/07/24 95 
302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를 지켜보며  초록 17/07/21 107 
301   수녀님들과 7번째 강 순례를 진행하며  초록 17/05/22 125 
300   강동마을의 느티나무  초록 17/03/02 139 
299   소송  초록 17/02/14 153 
298   아픔의 땅에서 희망을  초록 16/12/05 172 
297   옥천 전단대  초록 16/09/24 144 
296   양산단층대 그 후  초록 16/09/21 213 
1 [2][3][4][5][6][7][8][9][10][11][12][13][14][1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