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의 공명




(2018-03-17 15:10:13)
초록
사진을 정리하다가
영동 아저씨 손길이 느껴져 울컥한다. 천국에서 사바를 내려다 보시면 편안하실까?

부산 교대앞의 공간초록은 천성산 대법원 패소 판결이 난 날, 함께했던 20여명이 천성산 이후를 이야기를 위해, 십시일반 출자해서 만든 자율적인 열린 공간이었다. 수 년 동안 비어있던 오래 된 한옥 식당을 쥐와 바퀴벌레와 동거하면서 꾸미고 개조하여 만든 공간으로 10여 단체가 정기적으로 이용했고 토론회도 하고 영화도 보고 전시회도 하고 소모임도 가졌었다.
낙동순례를 시작하면서 관리를 부탁했더니..... 공간을 만든 사람들에게 단 한마디 의논도 없이 사라졌다는 게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 스님이 보증금을 왜 달라고 하냐는 식으로 이야기를 진행하는 사람들이 외치는 세상이 무섭다.











   

328   기록관 부지마련을 위한 모금을 다시 시작합니다.  초록 21/02/21 21 
327   어지간  초록 21/01/12 20 
326   꽃과 나비를 수놓으며  초록 20/08/01 46 
325 비밀글입니다  k  초록 20/05/10
324   첫 단추부터 잘못 끼워진 영주댐 거버넌스  초록 20/01/21 125 
323   할매!  초록 19/12/31 53 
322   지갑이 열릴 때,  초록 19/12/20 73 
321   그리 오래지 않은 미래  초록 19/12/19 59 
320   영주댐 담수중지 가처분 소송  초록 19/11/04 74 
319   기록할 만한 한장의 사진  초록 19/10/14 66 
318   나는 왜 법에 의지하는가?  초록 19/08/28 106 
317   영주역  초록 19/06/04 87 
316   바라기는  초록 19/02/18 87 
315   조선이 정정해야 할 것은 손실 수치가 아니라 왜곡된 시각이다.  초록 18/11/17 210 
314     [re] 3번에 걸친 조선의 반론보도  초록 18/11/18 161 
313   조선일보 승소판결  초록 18/10/19 112 
312   미국의 바람과 불  초록 18/06/01 159 
  사진을 정리하다가  초록 18/03/17 189 
310   허공꽃이 어지러이 떨어질 때  초록 17/11/22 248 
309   천성의 가을  초록 17/11/08 212 
1 [2][3][4][5][6][7][8][9][10][11][12][13][14][1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