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의 공명




(2017-11-22 09:57:56)
초록
허공꽃이 어지러이 떨어질 때


지난 금요일 속초 박그림 선생님댁에서 1박을 했다. 설악을 보고 싶었지만 산에 오르기 어려운 내게 선생님은 설악이었다.  칠순의 고령에 어깨의 인대가 끊어져도 설악산을 위해 다시 엄동의 거리에서 시작하시겠다고 하시는 선생님의 말씀을 들으며 그동안 속앓이 하던 천성산 문제의 맘을 정리하는 기회가 되기도 했다.

사실 나는 이순의 나이가 되면 다시 거리에 서지 않겠다고, 주문처럼 그려왔던 노년의 삶이 있었다.  4대강 기록관 건립은 내심 그런 의미를 가지고 시작했다. 기록하고 기록을 전하는 일이 내 마지막 소임이라는 생각을 많이 했고,  일을 하면서도 일을 피하고 싶어했다

지난 1년 동안 천성산 일을 하면서도 천성산 문제를  정리하는 기회라는 생각과  내가 겪어 온 거친 길을 다른 사람은 피해가기를 바라며 애를 태웠고,  낙동정맥의 끝자락에 놓인 천성산이이 땅에서 일어나는 개발의 상징이기에  놓지를 못했다.

지난 날, 천성산 문제로 거리에 나설 때,  세상에 무관심했던 벌이라며 받아들였는데,  지금 닥쳐있는 일들은 일을 피하고 싶어하는 벌인가보다.  다시 거친 물길을 따라 흘러야 하는 길에서 생각은 만갈래로 흔들리지만   옛사람들도 '전할 사람이  있으면 전하고 없으면 가져간다'고 하지 않았던가 ?

허공꽃이 어지러이 떨어질 때, '한조각 땅을 얻었다'고 하시고 만공스님께 인가를 받으신 상노스님의  말씀을 가슴에 담으며 허공에서 떨어진 한조각 땅을 가꾸기 위해 다시 호미를 들고 밭가는일을 시작하려 한다. 한조각 땅에 기대어 일어날 이 땅의 미래를 위하여



   

  허공꽃이 어지러이 떨어질 때  초록 17/11/22 15 
309   천성의 가을  초록 17/11/08 17 
308   평화의 탑  초록 17/11/03 13 
307   신고리 공론화 ? 과정을 지켜보며  초록 17/10/23 14 
306   촛불의 나약한 밝음  초록 17/09/20 17 
305   평화는 무기로 지켜지지 않는다  초록 17/09/08 22 
304   산 꽃이 찬바람을 싫어하듯  초록 17/09/03 19 
303   문정부의 농산어촌 정책  초록 17/07/24 19 
302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를 지켜보며  초록 17/07/21 30 
301   수녀님들과 7번째 강 순례를 진행하며  초록 17/05/22 47 
300   강동마을의 느티나무  초록 17/03/02 65 
299   소송  초록 17/02/14 74 
298   아픔의 땅에서 희망을  초록 16/12/05 93 
297   옥천 전단대  초록 16/09/24 68 
296   양산단층대 그 후  초록 16/09/21 131 
295   상생협력위원회?  초록 16/09/04 91 
294   강정 평화 대행진  초록 16/08/04 91 
293   평화를 위한 발걸음  초록 16/07/14 114 
292   종교간의 연대와 우정에 대하여  초록 16/04/28 132 
291   歸命禮  초록 16/03/06 110 
1 [2][3][4][5][6][7][8][9][10][11][12][13][14][1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