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의 공명




(2017-11-03 21:55:35)
초록
평화의 탑

50년 동안 미사일 레이다 기지가 있던 천성산 제1봉에 평화의 탑을 쌓고 있다. 주변의 돌을 이용하여 쌓는 지름 5m의 돌탑은 한달에 한두번 올라가는 발걸음으로는 어림도 없기에 이번에는 5일을 연하여 산에 올랐고, 목표했던 1m 높이에 근접해 가고 있다.

처음 쌓았던 탑은 누군가에 의해 완파되기도 했고, 나무에 새긴 표지석도 세번이나 사라지는 수난을 겪었지만 묵직한 돌위에 비문을 새긴 후, 정성스레 쌓아 올린 탑이 조금씩 형태를 갖추어 가고 있다. 때때로 산에 오른 등산객들이 힘을 덜어준다. '이곳에서 한반도의 평화가 시작되다' '평화로 하나되자' 라는 비문이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것일까? 그 움직임들이 멀리 퍼저 통일의 그날이 오기를 바라며... 지는 해를 보며 천성에서 내려왔다 . 고단하다.







   

315   조선이 정정해야 할 것은 손실 수치가 아니라 왜곡된 시각이다.  초록 18/11/17
314     [re] 3번에 걸친 조선의 반론보도  초록 18/11/18
313   조선일보 승소판결  초록 18/10/19 16 
312   미국의 바람과 불  초록 18/06/01 48 
311   사진을 정리하다가  초록 18/03/17 87 
310   허공꽃이 어지러이 떨어질 때  초록 17/11/22 115 
309   천성의 가을  초록 17/11/08 102 
  평화의 탑  초록 17/11/03 87 
307   신고리 공론화 ? 과정을 지켜보며  초록 17/10/23 95 
306   촛불의 나약한 밝음  초록 17/09/20 92 
305   평화는 무기로 지켜지지 않는다  초록 17/09/08 100 
304   산 꽃이 찬바람을 싫어하듯  초록 17/09/03 97 
303   문정부의 농산어촌 정책  초록 17/07/24 96 
302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를 지켜보며  초록 17/07/21 109 
301   수녀님들과 7번째 강 순례를 진행하며  초록 17/05/22 126 
300   강동마을의 느티나무  초록 17/03/02 141 
299   소송  초록 17/02/14 155 
298   아픔의 땅에서 희망을  초록 16/12/05 175 
297   옥천 전단대  초록 16/09/24 148 
296   양산단층대 그 후  초록 16/09/21 215 
1 [2][3][4][5][6][7][8][9][10][11][12][13][14][1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