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의 공명




(2017-09-08 09:09:22)
초록
평화는 무기로 지켜지지 않는다
결국 사드는 성주로 들어갔다. 평택 대추리, 제주 강정, 새만금 200만평 미군기지, 성주 소성리.... 지도에서 지워져 가고 있는 대한민국 땅이다. 한술 더떠 트럼프는 한국에 첨단무기를 팔겠단다.
앞으로 문통령이 첨단무기를 사야하는 명분과 사지말아야하는 명분을 놓고 우유부단하는 동안 북한은 한걸음 나가고 트럼프는 두걸음 나갈 것이다. 가만히 있으면 세걸음 물러선다며 대책없이 제2,제3의 사드를 이 땅에 들일 판이다.


천성산 문제를 겪으며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문재인에게 가장 실망하고 분노한 부분은 바로 지금 성주에서 보여주는 것과 유사한 태도였다. 눈앞에서는 무릎을 끊고 방법을 찾는 중이라고 말하면서 이면에서는 명분을 쌓고 명줄을 쥐고 흔들었다. 사찰? 그건 언제나 하던 일이었고, 댓글팀 역시 50명 이상이었다. 표면과 이면, 그것을 알기에 앞으로 우리 앞에 올 것이 무엇인지 나는 두렵다.
우리도 핵을 보유해야 한다는야당 대표, 김무성은 국회에서 제2, 제3의 사드 배치를 준비하자고 한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사드가 아니라 진심을 보이고 합의를 끌어내는 일이다. 여론에 밀리고 강대국의 압박에 밀려 둥둥 떠다니는 정부는 결코 오래가지 못할 것이다.


평화는 결코 무기로 지켜지지 않는다. 목에 건 진주목걸이가 자신을 위험으로 부터 구해주기는 커녕 자신을 더 위험에 빠트릴 수 있는 것 처럼,


   

310   허공꽃이 어지러이 떨어질 때  초록 17/11/22
309   천성의 가을  초록 17/11/08
308   평화의 탑  초록 17/11/03
307   신고리 공론화 ? 과정을 지켜보며  초록 17/10/23
306   촛불의 나약한 밝음  초록 17/09/20 12 
  평화는 무기로 지켜지지 않는다  초록 17/09/08 14 
304   산 꽃이 찬바람을 싫어하듯  초록 17/09/03 14 
303   문정부의 농산어촌 정책  초록 17/07/24 16 
302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를 지켜보며  초록 17/07/21 23 
301   수녀님들과 7번째 강 순례를 진행하며  초록 17/05/22 43 
300   강동마을의 느티나무  초록 17/03/02 60 
299   소송  초록 17/02/14 68 
298   아픔의 땅에서 희망을  초록 16/12/05 88 
297   옥천 전단대  초록 16/09/24 62 
296   양산단층대 그 후  초록 16/09/21 122 
295   상생협력위원회?  초록 16/09/04 85 
294   강정 평화 대행진  초록 16/08/04 86 
293   평화를 위한 발걸음  초록 16/07/14 111 
292   종교간의 연대와 우정에 대하여  초록 16/04/28 128 
291   歸命禮  초록 16/03/06 106 
1 [2][3][4][5][6][7][8][9][10][11][12][13][14][1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