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의 공명




(2016-02-08 19:05:39)
초록
천궁암 가는 길
춘추전국시대  오자는 싸워도 좋고, 싸우지 않아도 좋을 때 보는 것이 점이라고 했다지요.
사기가 흐트러졌을 때, 점을 쳐서 '하늘의 명을 받든다!'며 명분을 세웠다고 합니다.
그러나 꼭 사워야할 때나 싸우지 않아야할 때 점를 치는 어리석은 군사는 없다지요.

하늘의 명을 받든다!

문득 골목 한모퉁이에 온통 하늘색으로 물감칠한 '천궁암' 이 눈에 밟히네요.
신수도 보고, 명운도 보고, 재운도 보고...
이 싸움은 언제 끝나는지?  언제 고향에 돌아 갈 수 있는지?
어젯밤 꾼 꿈은 또 무엇인지?
어리석은 질문들을 하고 또 해보네요


   

315   조선이 정정해야 할 것은 손실 수치가 아니라 왜곡된 시각이다.  초록 18/11/17
314     [re] 3번에 걸친 조선의 반론보도  초록 18/11/18
313   조선일보 승소판결  초록 18/10/19 16 
312   미국의 바람과 불  초록 18/06/01 47 
311   사진을 정리하다가  초록 18/03/17 85 
310   허공꽃이 어지러이 떨어질 때  초록 17/11/22 113 
309   천성의 가을  초록 17/11/08 99 
308   평화의 탑  초록 17/11/03 86 
307   신고리 공론화 ? 과정을 지켜보며  초록 17/10/23 93 
306   촛불의 나약한 밝음  초록 17/09/20 90 
305   평화는 무기로 지켜지지 않는다  초록 17/09/08 98 
304   산 꽃이 찬바람을 싫어하듯  초록 17/09/03 96 
303   문정부의 농산어촌 정책  초록 17/07/24 95 
302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를 지켜보며  초록 17/07/21 107 
301   수녀님들과 7번째 강 순례를 진행하며  초록 17/05/22 125 
300   강동마을의 느티나무  초록 17/03/02 139 
299   소송  초록 17/02/14 153 
298   아픔의 땅에서 희망을  초록 16/12/05 173 
297   옥천 전단대  초록 16/09/24 145 
296   양산단층대 그 후  초록 16/09/21 214 
1 [2][3][4][5][6][7][8][9][10][11][12][13][14][1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