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의 공명

(2017-10-15 20:42:13)
초록
화엄의 언덕에서

계절은 문득 스산해지고 걸어 온 길의 흔적은 지워지고 없지만 이 길이 스승이 걸어가신 길, 화엄의 길이라 믿었기에 산에서 내려 올때나, 산에 들때나 두려움 없는 시간을 보냈습니다. 스승께서는 생명이 있거나 없는 모든 것이 화엄의 실상이며 화엄을 노래한다 하셨습니다.



   

  화엄의 언덕에서  초록 17/10/15 14 
111   2월의 생태일지 ...雨水  초록 09/02/17 2383 
110     도롱뇽에게 답을 묻다  초록 09/02/18 832 
109   1월의 생태일지  초록 09/01/31 1069 
108   12월의 생태일지 -산새의 비행  초록 08/12/15 3023 
107     겨울 스케치  초록 08/12/16 1660 
106     열매  초록 08/12/16 896 
105   11월의 생태일지 (나무의 겨우살이)  초록 08/11/21 1197 
104   10월의 생태일지  초록 08/10/08 1480 
103     들풀의 아름다움  초록 08/10/25 638 
102     국화의 계절  초록 08/10/19 770 
101   9월의 생태 일지  초록 08/09/02 1607 
100     메밀꽃 필무렵  초록 08/09/20 708 
99     가을풀  초록 08/09/15 669 
98     나팔꽃- 박명한 사랑  초록 08/09/05 726 
97   인드라 그믈  초록 08/08/13 2533 
96   8월의 생태 일지  초록 08/08/01 1583 
95     연화장 세계  초록 08/09/05 724 
94     8월의 꽃과 농사일지 [1]  초록 08/08/31 720 
93     들길에서  초록 08/08/31 673 
92     제비 - 2차 부화  초록 08/08/07 765 
91     박의 계절  초록 08/08/06 746 
90     눈으로 키우는 즐거움  초록 08/08/06 729 
1 [2][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