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의 공명

(2008-08-06 19:39:31)
초록
눈으로 키우는 즐거움







나무에 조롱조롱 매달린 풋열매들을 눈으로 바라보는 즐거움은 어린아이들의 재롱을 사심없이 바라보는 마음과 이슷합니다.


작아도 씨가 있어 단단히 대접 받지요
대추를 보고도 먹지 않으면 늙는다지요?










"나도 솜털 처럼 부드러울 때가 있었다"고 하는 밤송이











땡감을 따먹고 개똥밭에 굴러도 이승이 좋다네요.








배는 벌써 주먹 만하여졌습니다.




   

112   화엄의 언덕에서  초록 17/10/15 103 
111   2월의 생태일지 ...雨水  초록 09/02/17 2462 
110     도롱뇽에게 답을 묻다  초록 09/02/18 907 
109   1월의 생태일지  초록 09/01/31 1138 
108   12월의 생태일지 -산새의 비행  초록 08/12/15 3094 
107     겨울 스케치  초록 08/12/16 1731 
106     열매  초록 08/12/16 960 
105   11월의 생태일지 (나무의 겨우살이)  초록 08/11/21 1267 
104   10월의 생태일지  초록 08/10/08 1544 
103     들풀의 아름다움  초록 08/10/25 709 
102     국화의 계절  초록 08/10/19 836 
101   9월의 생태 일지  초록 08/09/02 1675 
100     메밀꽃 필무렵  초록 08/09/20 782 
99     가을풀  초록 08/09/15 740 
98     나팔꽃- 박명한 사랑  초록 08/09/05 796 
97   인드라 그믈  초록 08/08/13 2604 
96   8월의 생태 일지  초록 08/08/01 1651 
95     연화장 세계  초록 08/09/05 789 
94     8월의 꽃과 농사일지 [1]  초록 08/08/31 788 
93     들길에서  초록 08/08/31 745 
92     제비 - 2차 부화  초록 08/08/07 830 
91     박의 계절  초록 08/08/06 813 
    눈으로 키우는 즐거움  초록 08/08/06 795 
1 [2][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