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의 공명

(2008-07-01 21:38:36)
초록
7월의 생태일지

7월의 들은 평화롭습니다.  콩밭에는 허수아비가 서있고  논에는 아직 어린벼들이 물결과 바람을 따라 일렁입니다.
과일에 단맛이 들기 시작하고 채소는 열매를 맺기 시작합니다. 여름꽃은 그 색이 진하고 여름새는 그 우는 소리가 요란합니다.   올 7 월에는 소서, 초복, 대서, 중복이 들어있어 더위를 예고합니다.  음력으로는 오뉴월이라 오늘이 5월 스므여드레입니다.

절기는 절기대로, 음력은 음력대로, 양력은 양력대로 찾아쓰기 바쁜 계절이기도 합니다.
7월에는 좀 여유를 가지고 싶어 초하루날  생태일지의 문을 엽니다.


초록 (2008/07/17 21:47:51)

무더위와 풍요 그리고 자연인 | 예전에 더위에 관해 썼던 글이 있어 올려봅니다.

6월의 태양이 대지를 달구면서 본격적인 여름으로 접어 들고 있다. 뜨거운 아스팔트 위를 질주하는 차량의 행렬이 끊이지 않는 도심의 찌는 듯한 무더위를 생각하면 벌써 열기가 느껴진다.

나는 머리까지 멍청해지는, 피할 수 없이 뜨거운 여름의 강렬한 햇빛을 좋아한다. 대체로 게으른 사람은 조금만 움직여도 힘이 들어 게으름을 한껏 핑계할 수 있는 한여름을 싫어하지 못한다.
한여름의 무더위 속에서는 새로운 계획을 세우기가 어렵고 이미 세워 놓은 계획도 다음으로 미뤄야 한다.

그래서 여름에는 나무 밑에 누워 있는 거리의 노숙자들도 한가하고 부러워 보일 때가 있으며, 혹시 그들이 정신없이 바쁘게 걷고 있는 우리를 비웃고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스페인에서는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오후에는 모든 상점이 일제히 문을 닫고 낮잠을 자는 시간이 있다. 활기에 찼던 거리가 태양 아래 수면을 취하고 있는 모습이 내게는 퍽 감동적이었다.

요즘 도시의 사람들은 더위가 오면 화생방을 치르 듯 건물 안으로 숨어 들어간다. 그들이 들어간 건물에는 대체로 ‘냉방중’ 혹은 ‘에어컨 가동중’이라는 파란 스티커가 문에 붙어 있고 건물마다 문이 꼭 닫혀 있다.
현대를 사는 많은 사람들은 자연의 변화와 리듬에 대하여 지나치게 보호되고 자연적인 에너지의 흐름으로부터 차단되어 있다.

사막의 부족 중에는 40도의 기온 차이를 맨몸으로 견디어 내는 종족이 있다고 한다. 그들은 추위와 더위를 피하기 위하여 옷을 입는 대신에 진흙과 기름을 몸에 바르고 낮에는 바위의 그늘 아래서, 밤에는 동굴 같은 곳에서 추위와 더위를 피한다고 한다. 그들이 과연 미개한 것일까.

어떤 면에서 우리가 누리는 과학과 지나치게 상품화되어 있는 물질적 풍요는 참을성 없는 인성과 허약한 육체를 유전시키며 때로는 우리의 노동력을 착취하기도 한다.

자연인으로 이 땅에 왔다는 것을 가장 잘 이해하는 사람들은 선사들의 말씀처럼 추위가 오면 추위 속으로, 더위가 오면 더위 속으로 몸을 숨기면서 자연의 변화를 잘 이해하고 그 변화에 적응하면서 스스로가 체력적으로 영적으로 강해지는 그런 사람이다
 

   

112   화엄의 언덕에서  초록 17/10/15
111   2월의 생태일지 ...雨水  초록 09/02/17 2378 
110     도롱뇽에게 답을 묻다  초록 09/02/18 829 
109   1월의 생태일지  초록 09/01/31 1066 
108   12월의 생태일지 -산새의 비행  초록 08/12/15 3020 
107     겨울 스케치  초록 08/12/16 1658 
106     열매  초록 08/12/16 892 
105   11월의 생태일지 (나무의 겨우살이)  초록 08/11/21 1194 
104   10월의 생태일지  초록 08/10/08 1476 
103     들풀의 아름다움  초록 08/10/25 636 
102     국화의 계절  초록 08/10/19 768 
101   9월의 생태 일지  초록 08/09/02 1604 
100     메밀꽃 필무렵  초록 08/09/20 706 
99     가을풀  초록 08/09/15 665 
98     나팔꽃- 박명한 사랑  초록 08/09/05 722 
97   인드라 그믈  초록 08/08/13 2528 
96   8월의 생태 일지  초록 08/08/01 1580 
95     연화장 세계  초록 08/09/05 720 
94     8월의 꽃과 농사일지 [1]  초록 08/08/31 717 
93     들길에서  초록 08/08/31 670 
92     제비 - 2차 부화  초록 08/08/07 761 
91     박의 계절  초록 08/08/06 744 
90     눈으로 키우는 즐거움  초록 08/08/06 727 
1 [2][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