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의 공명

(2008-11-24 21:37:39)
초록
Mone

















바라보기를 좋아하고 바라 볼 줄
아는 눈에는 모든 것이 낙원이다.













움직이는 물은 그 물속에
꽃의 두근거림을 지니고 있다.
한송이 꽃이 피어나는 것만으로도
냇물 전체가 술렁거리는 것이다.
한그루의 갈대가 꼿꼿하게 서있으면
그럴수록 잔물결은 더욱 아름다워지는 것이다.












저녁이 되어 스스로를 감추려해도
꽃이 아주 강렬하게 활짝피어
자신의 아름다움을 지나치게 의식해 버리는
그런날이 언젠가꼭 닥아오는 것이다.    

  -  G. 바슐라르 꿈꿀 권리 중




   

39   가자에서 눈이 멀어  초록 09/01/10 2020 
38     [re] 가자에서 눈이 멀어  초록 09/01/12 1105 
37   남들도 우리처럼 사랑했을까요 [1]  초록 08/12/29 1644 
  Mone  초록 08/11/24 882 
35   미디어  초록 08/07/24 981 
34   열두 怒漢들 (영화 12명의 성난사람들) [1]  초록 08/06/11 2437 
33     [re] 열두 怒漢들 (영화 12명의 성난사람들)  초록 08/07/05 1967 
32   녹색평론’ 100호, 그 푸른 16년 / 축시  초록 08/06/06 852 
31   Also sprach Zarathustra  초록 08/04/10 822 
30   사명 [1]  초록 08/01/07 936 
29   빗속으로  초록 07/12/14 932 
28   Edgar Degas  초록 07/11/26 647 
27    고호의 편지  초록 07/11/16 802 
26   흙과 퇴비와 미생물  초록 07/11/04 814 
25   지하 존재 14 / 이희섭  초록 07/10/07 677 
[1] 2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