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의 공명

(2007-03-14 06:50:43)
초록
할미꽃의 슬픈 전설

마을 입구의 오래 된 무덤가에 소복히 핀 할미꽃을 보고 저도 모르게 감탄의 소리를 질렀습니다.





  아랫녘 보다 보름은 더 늦게 봄이 찾아오는 이 산중에서 꽃을 보기에는 이른 감이 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야생의 할미꽃이 이렇게 많이 군락지어 있는 것을 보기는 퍽 드물기 때문입니다.

할미꽃은 저물어가는 3월의 햇살 속에서 그 부드러운 백발을 바람에 나부끼고 있었습니다.

그동안 꽃 사진을 많이 찍었지만 꽃을 이렇게 가까이 느끼기는 퍽 오랜만인 듯합니다.
셔터를 누르는 손길을 통해 마음이 찰각 찰칵 열리는 것 같았습니다.

그 열림 속에서 저는 100년 전 이 언덕에 묻혔던 묘지의 주인공에 대하여 생각해 봅니다.
할미꽃의 꽃말은 <슬픈 추억>입니다.

이 꽃말처럼 묘지의 주인공은 자신의 슬픈 추억을 어둠 깊은 곳에서 길어 올려 이 아름다운 꽃들을
피우고 그 깊숙한 슬픔을 들여다 보느라 하염없이 고개를 떨구고 있는 것이라고 혼자 맘으로 생각했습니다.




   

39   늦은 첫눈  초록 07/03/18 550 
38   감자밭 품앗이  초록 07/03/17 515 
  할미꽃의 슬픈 전설  초록 07/03/14 816 
36   두엄을 넣으며  초록 07/03/12 2021 
35   마음의 禮敬  초록 07/03/10 598 
34   고추묘종  초록 07/03/06 516 
33   지게를 지고 2  초록 07/03/06 529 
32   산제 山祭  초록 07/03/04 521 
31    할아버지의 방  초록 07/03/03 524 
30   샘가에서  초록 07/03/02 510 
29   허수아비의 사랑  초록 07/02/26 1343 
28   봄볕에서  초록 07/02/25 603 
27   쑥을 뜯으며  초록 07/02/24 571 
26   쑥국을 끓이며  초록 07/02/19 649 
25   마을 청소  초록 07/02/15 489 
[1][2][3][4][5][6][7][8][9][10][11][12] 13 [14][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