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의 공명

(2019-04-13 07:08:42)
초록
4월에 내린 습설
기세당당하던 오죽이 4월에 내린 습설로 맥없이 쓰러졌다. 밀밀한 대숲에 들어가 '일어나!일어나!' 주문을 걸며 두시간 넘게 눈을 털어냈지만 4분의 1 가량은 꺽여버렸고 일어난 놈도 그닥 성치않다.

몇번이나 옷을 적시고 뛰어다니다가 아궁이에 불을 넣고 젖은 장갑말리며 쭈그리고 있는데, 하필이면 경찰청에서 전화가 와서 지난번 고소한 사건의 피고들을 규정 해 달란다. '고소한 시장이 전임시장인지, 현직시장인지?' '둘 다'라고 했지만 계속 질문을 해서 '현직시장'이라고 답해버렸는데 .... '둘 다' 가 맞다. Hu....


젖은 장갑 말리기


   

230   감자심기  초록 21/04/06 10 
229   산나물길  초록 21/04/06
228   찹쌀 고추장 쓰기  초록 21/04/06
227   조청쓰기  초록 21/04/06
226   봄나들이  초록 21/03/11 20 
225   아궁이 고치고 겉문달기  초록 21/03/11 17 
224   밀린 전기요금  초록 21/01/24 30 
223   춥다.  초록 21/01/12 27 
222   동지를 지내고  초록 20/12/23 29 
221 비밀글입니다  cc  초록 20/05/28
220   경자년 초하루  초록 20/01/01 64 
219   여름나기 어려운 건,  초록 19/07/03 88 
218   밀린 일지 장마  초록 19/07/03 62 
217   딱새와 딱정벌레  초록 19/06/10 57 
  4월에 내린 습설  초록 19/04/13 58 
1 [2][3][4][5][6][7][8][9][10][11][12][13][14][1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