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의 공명

(2019-04-03 09:01:12)
초록
산나물 길
산나물 하러 가시는 할매들을 따라 나섰다. 고개를 넘고 산비탈을 예사롭게 오르 내리시는 팔순의 자야할매 뒤를 부지런히 뒤쫒았지만 내 보따리는 할매 보따리의 절반도 되지 않는다. 워낙 나물손이 없다고 핑게하지만 나물 보다는 봄꽃, 봄향기에 맘이 홀렸기 때문 ^^






물가의 도롱뇽과 반가운 인사도 나누고

개울가에 앉아 주먹밥을 먹는다.

제비꽃, 바람꽃, 현호색...봄꽃과 호호하하.....

집에 들어서니 살구꽃이 하얗게 웃음을 날린다.


   

230   감자심기  초록 21/04/06 10 
229   산나물길  초록 21/04/06
228   찹쌀 고추장 쓰기  초록 21/04/06
227   조청쓰기  초록 21/04/06
226   봄나들이  초록 21/03/11 22 
225   아궁이 고치고 겉문달기  초록 21/03/11 18 
224   밀린 전기요금  초록 21/01/24 32 
223   춥다.  초록 21/01/12 28 
222   동지를 지내고  초록 20/12/23 29 
221 비밀글입니다  cc  초록 20/05/28
220   경자년 초하루  초록 20/01/01 65 
219   여름나기 어려운 건,  초록 19/07/03 88 
218   밀린 일지 장마  초록 19/07/03 64 
217   딱새와 딱정벌레  초록 19/06/10 58 
216   4월에 내린 습설  초록 19/04/13 59 
1 [2][3][4][5][6][7][8][9][10][11][12][13][14][1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