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의 공명

(2019-04-03 09:01:12)
초록
산나물 길
산나물 하러 가시는 할매들을 따라 나섰다. 고개를 넘고 산비탈을 예사롭게 오르 내리시는 팔순의 자야할매 뒤를 부지런히 뒤쫒았지만 내 보따리는 할매 보따리의 절반도 되지 않는다. 워낙 나물손이 없다고 핑게하지만 나물 보다는 봄꽃, 봄향기에 맘이 홀렸기 때문 ^^






물가의 도롱뇽과 반가운 인사도 나누고

개울가에 앉아 주먹밥을 먹는다.

제비꽃, 바람꽃, 현호색...봄꽃과 호호하하.....

집에 들어서니 살구꽃이 하얗게 웃음을 날린다.


   

219   여름나기 어려운 건,  초록 19/07/03 31 
218   밀린 일지 장마  초록 19/07/03 24 
217   딱새와 딱정벌레  초록 19/06/10 19 
216   4월에 내린 습설  초록 19/04/13 22 
  산나물 길  초록 19/04/03 25 
214   홍매와 봄동  초록 19/03/14 35 
213   정전백수자 庭前柏樹子  초록 19/03/14 29 
212   우수 (대보름)  초록 19/02/20 39 
211   입춘  초록 19/02/04 52 
210   시절의 연  초록 19/02/03 41 
209   뗄나무하기  초록 19/01/12 42 
208   기해년 해맞이  초록 19/01/08 44 
207 비밀글입니다  무제  초록 18/12/12
206   엿질금  초록 18/12/09 48 
205   산너머  초록 18/12/08 51 
1 [2][3][4][5][6][7][8][9][10][11][12][13][14][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