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의 공명

(2018-06-13 23:31:43)
초록
대뿌리를 태우며
지난 10년 동안 마당에 들어섰던 대뿌리를 태운다. 대뿌리를 뽑고, 칡덩쿨을 걷어 내느라 손에 굳은살이 박혔고 서툰 호미질, 낫질에 성한데가 없다. 묵은 호영이네 밭을 개간해서 지난 가을 부터 장만했던 거름을 넣고, 고구마. 땅콩, 옥수수를 심었다.

큰집 할매 종일 밭에 앉아 있다가 밤이면 연속그 두 편씩 보고, 그래도 밤은 길다하신다. 먼지 가득앉은 경책은 고사하고라도, 나는 언제나 마음 쓰이는 바깥일 놓고 연속극 보고 민화투 쳐볼까?



   

216   4월에 내린 습설  초록 19/04/13
215   산나물 길  초록 19/04/03 15 
214   홍매와 봄동  초록 19/03/14 21 
213   정전백수자 庭前柏樹子  초록 19/03/14 17 
212   우수 (대보름)  초록 19/02/20 24 
211   입춘  초록 19/02/04 35 
210   시절의 연  초록 19/02/03 25 
209   뗄나무하기  초록 19/01/12 31 
208   기해년 해맞이  초록 19/01/08 27 
207 비밀글입니다  무제  초록 18/12/12
206   엿질금  초록 18/12/09 30 
205   산너머  초록 18/12/08 35 
204   텅빈 마을  초록 18/11/17 43 
203   솔밤나무  초록 18/09/20 56 
202   구름길  초록 18/09/05 42 
1 [2][3][4][5][6][7][8][9][10][11][12][13][14][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