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의 공명

(2018-03-22 18:43:54)
초록
습설
아침에 일어나니 밤새내린 습설로 담장처진 오죽들 길게 드러누웠다. 지난 밤 부터 쓰러지는 조짐이 보여 몇번이나 나가 눈을 맞아가며 오죽에 내려 앉는 습설을 털어냈지만 3분의 1이 눈에 꺾였다.
늘 푸른 나무들에게 가장 무서운 것은 사나운 북풍이 아니라 몸체에 달라붙어 떨어지지 않는 무거운 습설이다. 지지난 해에는 마을나무인 언덕의 큰 소나무도 습설에 큰가지 하나가 부러진 후, 시름시름 하더니 죽고 말았다.
천하의 조주 스님도 '청청이 뒤짚혀 번뇌가 된다' 하였던가?






   

  습설  초록 18/03/22 31 
191   봄농사  초록 18/03/19 33 
190   봄의 정령  초록 18/03/01 50 
189   뿔나비  초록 18/02/16 49 
188   고드름  초록 18/01/16 66 
187   산바람  초록 17/11/11 72 
186   방창도배  초록 17/10/21 65 
185   60년 생 밤나무  초록 17/09/21 67 
184   지네  초록 17/09/20 59 
183   원왕생 원왕생  초록 17/08/31 66 
182   새끼 고양이  초록 17/08/23 71 
181     [re] 아옹이들의 이주  초록 17/08/26 63 
180   장화발로 산막의 하루를 시작하다  초록 17/07/17 80 
179   마음의 고향  초록 16/04/07 105 
178   다시 짐을 꾸리며  초록 09/06/02 2438 
1 [2][3][4][5][6][7][8][9][10][11][1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