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의 공명

(2018-02-16 20:34:23)
초록
뿔나비
언 수도는 아직 녹지 않아 아랫집 할매네서 물을 길어다 먹는데, 뜰에는 나비가 난다. 뿔나비다! 반기면서도 헤아림이 있어 ‘올 한해 뿔날 일이 많으려나?’한다.
입으로는 경을 외고 머리로는 반야를 이해 못하는 것은 아니지만 자적하지 못하고 끄달림이 한량없다.
끄달림을 일로 삼고 올해 해야 할 몇 가지 계획을 세워본다. 첫째 영주댐 철거 재심정구소송, 둘째, 4대강기록관 정리 작업, 셋째, 물을 따라 걷는 교육프로그램 만들기....  힘이 부치기는 하지만  세상에 나아가 그동안 벌려놓은 일을 정리하는 일이다. 밀린 숙제같은...


   

192   습설  초록 18/03/22 23 
191   봄농사  초록 18/03/19 25 
190   봄의 정령  초록 18/03/01 45 
  뿔나비  초록 18/02/16 42 
188   고드름  초록 18/01/16 62 
187   산바람  초록 17/11/11 64 
186   방창도배  초록 17/10/21 58 
185   60년 생 밤나무  초록 17/09/21 59 
184   지네  초록 17/09/20 54 
183   원왕생 원왕생  초록 17/08/31 59 
182   새끼 고양이  초록 17/08/23 64 
181     [re] 아옹이들의 이주  초록 17/08/26 57 
180   장화발로 산막의 하루를 시작하다  초록 17/07/17 73 
179   마음의 고향  초록 16/04/07 96 
178   다시 짐을 꾸리며  초록 09/06/02 2428 
1 [2][3][4][5][6][7][8][9][10][11][1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