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의 공명

(2017-09-21 19:55:24)
초록
60년 생 밤나무
밤이 떨어지는 것이 애가 타는 사람은 내가 아니었다. 내가 없는 8년 동안 우리집 밤나무 밑에서 밤을 주으시던 마을분들이셨다. 급기야 제초기를 매고 상철아제가 올라오셨고 밤나무 밑에 풀치는 소리가 그치자  자야엄마와 상철아주매가 올라오셨다.

떨어진 밤을 거의 다 줍고 난 후,  아제는 호두나무에 올라가셔 호두를 털어 주셨다. 강으로 나가기 전날 언덕밭에 심어놓고 간 호두묘목이 거름한번 주지 못했는데 기특하게 보란듯 잘컸고 호두도 주렁주렁달렸다. 내일이면 또 누군가가 우리집 밤나무 밑에 와서 서성일 것이다.

언젠가 내가 떠날 때, 내게 남은 것이 있다면  산언덕 밭에 있는 세그루의 밤나무와 호두나무에게 남겨주어야 겠다. 내가 없으면 더 잘 크고 더 많은 사람과 나누게 되니까....  



   

187   산바람  초록 17/11/11 17 
186   방창도배  초록 17/10/21 15 
  60년 생 밤나무  초록 17/09/21 18 
184   지네  초록 17/09/20 16 
183   원왕생 원왕생  초록 17/08/31 16 
182   새끼 고양이  초록 17/08/23 22 
181     [re] 아옹이들의 이주  초록 17/08/26 17 
180   장화발로 산막의 하루를 시작하다  초록 17/07/17 33 
179   마음의 고향  초록 16/04/07 57 
178   다시 짐을 꾸리며  초록 09/06/02 2387 
177   봄을 보내며  초록 09/02/24 1793 
176   현제 시각  초록 09/02/21 1070 
175   雨水 [1]  초록 09/02/18 1056 
174   발렌테이데이 [1]  초록 09/02/14 1099 
173   洞祭2 (대보름) [1]  초록 09/02/09 946 
1 [2][3][4][5][6][7][8][9][10][11][1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