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의 공명

(2017-08-31 07:58:17)
초록
원왕생 원왕생
나무할배가 돌아가셨다.  올 들어 다섯번째 마을의 죽음이다. 살아온 시간처럼 떠나시는 길도 동행하시는걸까?
다들 구순을 넘기고 가셨으니 이승의 명을 다하시고 좋은 세상으로 벗하며 가셨으리
살아계실 때는 내게 촌노의 삶이 어떠해야 하는지를 가르켜 주시더니 떠나시는 길에서는 삶이 마른콩깍지 처럼 씨앗을 덜어내고 거름더미 속에 들어가는 일임을 일려주신다.
이제 등에진 무거운 등짐 벗어 놓고 훌훌 원왕생 원왕생하소서.



   

187   산바람  초록 17/11/11
186   방창도배  초록 17/10/21 10 
185   60년 생 밤나무  초록 17/09/21 14 
184   지네  초록 17/09/20 13 
  원왕생 원왕생  초록 17/08/31 13 
182   새끼 고양이  초록 17/08/23 19 
181     [re] 아옹이들의 이주  초록 17/08/26 13 
180   장화발로 산막의 하루를 시작하다  초록 17/07/17 27 
179   마음의 고향  초록 16/04/07 52 
178   다시 짐을 꾸리며  초록 09/06/02 2385 
177   봄을 보내며  초록 09/02/24 1791 
176   현제 시각  초록 09/02/21 1066 
175   雨水 [1]  초록 09/02/18 1052 
174   발렌테이데이 [1]  초록 09/02/14 1096 
173   洞祭2 (대보름) [1]  초록 09/02/09 943 
1 [2][3][4][5][6][7][8][9][10][11][1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