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의 공명

(2017-08-23 22:08:27)
초록
새끼 고양이
한달 전에 나무창고에서 태어난 고양이 새끼들이 아직 나오지는 못하고 빠끔이 얼굴을 내밀고 나를 관찰?한다. 고양이를 좋아하지 않는 탓에 들여다 보지 않으려 했지만 그래도 기척이 없으면 누가 물고 갔을까 염려되어 '야옹' 하고 부르면 얼굴만 빠끔이 내밀고 나무둥치 속에 숨어버리더니 이젠 조금씩 익숙해져 가는 모양이다.

예쁘다고 하면 부엌을 수시로 들락거리며 음식에 손대고 겨울 내내 부뚝막을 떠나지 않을테고 광문을 닫고 내쫒으면 수시로 내려오는 멧돼지나 삵에게 공격 당하고 자비심 없는 중이라 원망할 테고....



   

187   산바람  초록 17/11/11 16 
186   방창도배  초록 17/10/21 14 
185   60년 생 밤나무  초록 17/09/21 18 
184   지네  초록 17/09/20 16 
183   원왕생 원왕생  초록 17/08/31 15 
  새끼 고양이  초록 17/08/23 21 
181     [re] 아옹이들의 이주  초록 17/08/26 16 
180   장화발로 산막의 하루를 시작하다  초록 17/07/17 32 
179   마음의 고향  초록 16/04/07 57 
178   다시 짐을 꾸리며  초록 09/06/02 2386 
177   봄을 보내며  초록 09/02/24 1793 
176   현제 시각  초록 09/02/21 1069 
175   雨水 [1]  초록 09/02/18 1055 
174   발렌테이데이 [1]  초록 09/02/14 1099 
173   洞祭2 (대보름) [1]  초록 09/02/09 946 
1 [2][3][4][5][6][7][8][9][10][11][1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