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의 공명

(2017-07-17 06:42:16)
초록
장화발로 산막의 하루를 시작하다
한 닷새면 대충 정리가 되겠거니 했는데, 보름이 다가도록 정리는 요원하다. 하루 두뿌리씩 캐기로 한 대나무 뿌리는 하루 세뿌리씩 뻗어나오고, 물리면 7발자국 가기 전에 죽는다는 칠점사는 비움음 하듯 앞마당을 지나 유유히 대밭으로 기어들어간다. 그래도 멸종위기종이라 상철아제를 부르지도 못하고 종일 장화발이다.
9년 만에 돌아 온 산그늘이지만 마음은 구름길 위에 있고 몸은 벌레물린 가려움에 극적거린다.  

마을의 풍경도 내 밭에 들어 온 칡덩쿨 처럼 많이 바뀌어서 어르신들이 떠난 자리에 외지인들이 들어와 사는데 낮가림이 심해서 인사왕래 없이 마을은 평온하다.

묵어 둔 장은 달아져서 짠맛과 단맛이 반반인데 유일한 간거리라 쌀밥지어 장에 비벼 먹으니 중국집볶음밥 보다 맛나다.


   

  장화발로 산막의 하루를 시작하다  초록 17/07/17
174   마음의 고향  초록 16/04/07 37 
173   다시 짐을 꾸리며  초록 09/06/02 2378 
172   봄을 보내며  초록 09/02/24 1785 
171   현제 시각  초록 09/02/21 1059 
170   雨水 [1]  초록 09/02/18 1046 
169   발렌테이데이 [1]  초록 09/02/14 1088 
168   洞祭2 (대보름) [1]  초록 09/02/09 936 
167   立春大吉 笑門萬福來  초록 09/02/04 912 
166   1월의 일지 [1]  초록 09/01/31 910 
165   다시 찾은 손지갑 [1]  초록 09/01/31 997 
164    명일을 앞두고  초록 09/01/24 900 
163   동장 선거  초록 09/01/19 1058 
162   신수  초록 09/01/13 972 
161   마음 달  초록 09/01/10 867 
1 [2][3][4][5][6][7][8][9][10][1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