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의 공명

(2016-04-07 22:41:42)
초록
마음의 고향
마음의 고향을 다녀왔습니다.
먼지가 가득한 빈방에서
7년 동안 홀로 묵언하신 탁자위의 부처님이
저를 보고 가만히 웃어주셨습니다.



그 웃음을 마음에 담고
다시 산막을 내려왔습니다.
여전히 가슴 뛰는 일은,
스승의 곁으로 돌아가는 길이며
스승으로 부터 떠나오는 길입니다.



새들이 방안에 둥지를 틀기도 했던 듯합니다.


반질반질 길을 냈던 무쇠솥은 먼지에 쌓였고

볕바른 곳에 놓였던 장항아리는 산죽그늘속에 묻혔습니다.  


   

204   솔밤나무  초록 18/09/20 15 
203   구름길  초록 18/09/05 17 
202 비밀글입니다  새날에 쓰는  초록 18/07/24
201   딱딱이의 예쁜 여자친구  초록 18/07/23 25 
200     [re] 딱딱이의 예쁜 여자친구  초록 18/08/01 18 
199   매실참사  초록 18/07/07 25 
198   정지에 물이 들었다.  초록 18/07/07 18 
197   지네장과 불독사  초록 18/06/29 25 
196    Tongwater  초록 18/06/24 23 
195   원대한 목표  초록 18/06/24 27 
194   자야할매네 밀밭  초록 18/06/19 24 
193   대뿌리를 태우며  초록 18/06/13 26 
192   습설  초록 18/03/22 56 
191   봄농사  초록 18/03/19 54 
190   봄의 정령  초록 18/03/01 70 
1 [2][3][4][5][6][7][8][9][10][11][12][13][14]